UPDATE : 2020.8.5 수 11:16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기
안산화폐 다온, 10% 혜택 12월까지 연장국·도비 추가 확보, 발행액 3천억원으로 확대
   
▲ 안산화폐 다온, 10% 혜택 12월까지 연장
[경제투데이] 안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비진작에 도움을 주기 위해 이달 말까지 시행하기로 했던 안산화폐 다온 10% 할인 혜택을 올 12월까지 연장한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국·도비를 포함한 예산을 24억원 더 확보하고 45억원을 추가로 더 요청한 상태며 이에 따라 발행액은 모두 3천억원으로 대폭 확대한다.

현재까지 다온 일반발행액은 820억원이며 하반기에도 10% 할인 혜택이 이어짐에 따라 당초 목표인 1천240억원은 쉽게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시 생활안정지원금을 비롯한 정책발행분까지 모두 포함하면 올해 다온의 총 발행액은 3천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난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발행량, 카드 및 지류의 통계자료 분석, 이용자와 가맹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등을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 산학협력단과 공동으로 진행, 다온이 예산 투입 대비 작년에는 약 15배, 올해는 약 20배의 경제효과를 창출하는 등의 파급효과가 있다는 것을 분석했다.

시는 골목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다온의 제도 유지, 발행액 증가, 할인혜택이 적을 때에도 시민이 다온을 지속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다온을 통한 유통 경제효과를 더욱 높이기 위한 정책적 연구를 이어갈 방침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다온카드의 월 평균 충전액은 올 4월까지 53억원 수준이었는데, 지금은 2.5배 이상인 무려 월 136억원에 달한다”며 “많이 이용해 주시는 시민들께 감사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 받는 분들께 다온이 더욱 힘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조례 개정 추진과 함께 하반기에도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배용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