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9:08
상단여백
HOME 부동산/건설
대우건설, 전기차 충전 사업 진출…휴맥스EV 지분 19.9% 투자
대우건설과 휴맥스EV의 전기차 충전시설 이미지./자료제공=대우건설© 뉴스1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대우건설은 신사업 벨류체인 확장의 일환으로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인 휴맥스EV에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투자하는 금액은 휴맥스EV 전체 지분의 19.9%이다.

이번 투자는 대우건설이 추진하는 'B.T.S(Build Together Startups)프로그램'에 하나다. 미래 유망 업종에 대한 선제적·전략적 투자를 통한 신사업 추진을 목표로 한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 미래시장 개척과 신사업 추진을 위해 신사업본부를 신설했으며, 올해 초 드론 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인 아스트로엑스에 지분 투자를 하며 신사업 진출의 신호탄을 쐈다.

대우건설의 B.T.S 프로그램 2호 투자처인 휴맥스EV는 글로벌 선도 게이트웨이 업체인 휴맥스가 최근 설립한 ‘전기차 충전기 제조 및 충전 서비스 전문기업’이다. 휴맥스그룹은 지난해 국내 1위 주차장 업체인 ‘하이파킹’과 차량공유 플랫폼인 ‘카플랫’을 인수하는 등 전략적으로 모빌리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휴맥스EV 투자를 통해 ‘에너지 디벨로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에너지 산업의 핵심인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분야에 진출함으로써,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부터 시작해 부지 건축을 통한 ESS(에너지 저장시스템) 연동 복합 충전 스테이션 설립, V2G(전력망 연결) 양방향 에너지 수요관리 시스템 운영 등 중장기적으로 에너지 관련 미래 유망시장에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우선 대우건설의 공동주택인 ‘푸르지오’와 휴맥스그룹의 주차장 운영 사업자인 '하이파킹’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신규 공급하는 아파트와 하이파킹이 운영 중인 주차장 10만여 면을 주요 거점으로 전기차 충전기 설치 및 운영으로 매출을 확보한 후 점차 거점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연간 2만~3만 가구를 신규 공급하는 대우건설의 푸르지오를 통해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한 후,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과 휴맥스EV는 매출 확대를 위해 해외 진출도 추진한다. 휴맥스가 보유하고 있는 해외 3개국의 현지 생산 시설과 20여 개 국가의 글로벌 판매망을 이용해 해외 판매를 추진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베트남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양사가 협업할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