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9:08
상단여백
HOME 제약소식
정부지원금 부정수급·제약사 리베이트 등 신고 보상금 2.2억
 

 


 정부지원 연구개발비를 부정수급한 업체, 병원에 리베이트를 제공한 제약회사 등을 신고한 사람들에게 2억2000여만원의 보상금이 지급됐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20일 전원위원회를 개최하고 부패?공익신고자 18명에게 2억2245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의 신고로 공공기관이 회복한 수입금액은 13억6000여만원이다.

부패신고 보상금의 경우 이미 개발된 제품을 새로 개발한 것처럼 속여 정부지원 연구개발비를 부정수급한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8789만 원이 지급됐다.

또 근무하지 않은 지인 등을 허위로 등록하고, 출석부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수강생 수를 부풀려 강사료 등 여성·아동분야 보조금을 가로챈 단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1425만 원, 공공기관이 소송에서 승소했는데도 패소 당사자로부터 소송비용을 회수하지 않아 공공기관에 손해를 끼쳤다고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1248만원이 지급됐다.

공익신고 보상금 주요 지급 사례로는 병·의원에 리베이트를 제공한 제약회사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7011만원,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2154만원이 지급됐다.

한편 권익위는 올해 상반기 부패·공익신고자 131명에게 23억6476만 원의 보상금 등을 지급했다. 이들의 신고로 공공기관이 회복한 수입금액은 239억2833만 원에 달한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공직자 행동강령 위반 행위 신고 보상금 지급 사례가 없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정부지원금 부정수급, 제약회사 리베이트 등 전형적인 부패·공익신고 외 출장여비 부당 수령 등 공직자 행동강령 위반 신고 보상금 15건에 대해 2491만 원을 지급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