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9:08
상단여백
HOME 제약소식
GC녹십자랩셀, 유전자 약물 전달 조성물 특허 취득
© 뉴스1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GC녹십자랩셀은 특허청으로부터 뇌질환 치료용 유전자 약물 전달 관련 조성물 특허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코로 약물을 투여해 뇌까지 전달할 수 있는 특정 구조의 재조합 단백질과 이를 활용한 조성물 기술을 포함한다.

뇌질환 치료는 약물이 뇌에 있는 투명한 막을 잘 통과하지 못해 일반적인 치료가 어려운 상황이다. GC녹십자랩셀은 이번 기술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다.

GC녹십자랩셀은 소하 뇌신경계 희귀질환을 유발한 동물 모델에 이번 유전자치료 조성물을 주입했다. 그 결과 뇌 조직에 유전자가 도달하고, 높은 발현율이 나타났다.

황유경 세포치료연구소장은 “이번 특허 기술은 높은 유효성과 안전성이 확인된 것이 특징”이라며 “광범위한 뇌신경계 질환으로 응용이 가능한 원천 기술을 확보했다”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