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9:08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특수형태근로자·프리랜서 직업훈련비 지원국민내일배움카드로 직업훈련을 수강 시 1인당 최대 50만원 이내 자비부담금 지원
   
▲ 전주시청
[경제투데이]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위기가 찾아왔지만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놓여 어려움을 겪은 특수형태근로자와 프리랜서를 위한 직업훈련 비용을 지원키로 했다.

시는 자기개발 및 전직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등 1000명을 대상으로 직업훈련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지원내용은 2020년 3월 이후 국민내일배움카드로 결제한 직업훈련비 중 국비부담금을 제외한 자비부담금으로 1인당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고용노동부에서 발급하는 국민내일배움카드를 통해 직업훈련을 수강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및 프리랜서이다.

업종 예시로는 학습지교사, 학원 강사, 방과 후 강사, 방문판매원, 보험설계사, 북큐레이터, 번역가 등이 해당된다.

예시에 없더라도 계약의 형태에 관계없이 노무를 제공해 근로하는 경우 해당된다.

단, 직업훈련 기간 고용보험가입자 사업장 대표자 특고·프리랜서 업무가 아닌 별도의 경제적 활동을 통해 수입이 발생하는 자 기존 국민내일배움카드 자비부담금을 지원받은 자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직업훈련비를 지원받고자 하는 시민은 전주시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은 신청서와 수료증 등 구비서류를 갖춰 전주시청 일자리청년정책과로 6일부터 접수하면 된다.

단, 예산이 소진된 경우 사업은 조기에 종료될 수 있다.

김봉정 전주시 일자리청년정책과장은 “이번 직업훈련비 지원사업이 그간 직업훈련 참여에 어려움을 겪어왔던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등에게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고용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계층에 대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