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금 19:08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사회보장 증진 위한 민·관 협력체계 강화2022년까지 지역사회보장계획의 수립·시행·평가에 대한 심의, 동 단위 협의체 운영에 관한 자문
   
▲ 전주시청
[경제투데이] 전주시가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공고한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나섰다.

시는 3일 시청 4층 회의실에서 지역의 사회보장을 증진하고 복지서비스 제공기관·법인·단체·시설과의 상호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제8기 전주시 지역사회보장 대표협의체’의 위원 위촉식을 가졌다.

제8기 전주시 지역사회보장대표협의체에는 노인·장애인·아동·청소년·여성·다문화 등 계층별 복지기관 대표와 교수, 공무원 등 총 26명의 위원이 참여하게 된다.

시는 이날 신규 위원으로 위촉된 9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위원들은 또 민간공동위원장으로 OOO OOOOOO 대표를 선출하기도 했다.

OOO 민간공동위원장의 경우 민·관과 주민이 참여하는 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직능별·지역별 협의체의 복지사업들을 이끌어 나가게 된다.

8기 지역사회보장대표협의체 위원들은 오는 2022년까지 각 분야를 대표해 지역사회보장계획의 수립·시행·평가에 대한 심의를 진행하고 동 단위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운영에 관한 자문 역할을 맡게 된다.

김재화 전주시 생활복지과장은 “단 한 명도 차별받지 않고 소외되지 않는 더불어 행복한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새로 출범하는 제8기 대표협의체가 긴밀히 협력해 복지의 중심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