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8 수 10:16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강원
방치 자전거 128대, 다시 태어난다춘천시정부, 방치자전거 128대 수리 완료 이달 지역 내 학교에 기증 예정
   
▲ 춘천시청
[경제투데이] 무용지물이었던 방치 자전거가 새 주인을 만난다.

춘천시정부는 공공장소에 방치된 자전거 중 수리를 완료한 128대를 기증한다고 밝혔다.

방치 자전거 기증은 공공장소에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해 도시미관을 개선하고 이를 재활용해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다.

방치 자전거는 주로 전철역과 터미널 주위, 주택가 등 공공장소 자전거 보관대 등에 무단으로 방치되어 통행을 방해하는 자전거로 시정부는 매년 정기적으로 자전거를 수거하고 있다.

자전거 수거 절차는 우선 무단방치 스터커 부착 후 10일 이상 동일 장소에 방치되면 자전거 재생센터로 회수된다.

이후 14일간 처분 예정 공고 기간을 거친 후 수리를 거쳐 재생자전거로 재탄생하게 된다.

올해는 지역 내 초등학교 중학교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거친 후 기증 학교를 선정할 예정이다.

시정부 관계자는 “매년 방치된 자전거가 늘어나 도시 미관과 통행에 지장이 되고 있다”며 “공공장소에 자전거를 방치하지 말아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성상수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