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8 수 10:16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코로나19 방역 총력.익산 문화재야행 8월로 연기
   
▲ 익산시청
[경제투데이] 익산시는 최근 관내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2020 익산 문화재야행을 8월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익산 문화재야행은 8야를 테마로 문화재와 함께 다양한 공연·전시·체험을 즐길 수 있는 야간형 행사로 당초 4월 17~18일 9월 25~26일 2회에 걸쳐 백제왕궁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감염증의 확산에 따라 4월 일정을 7월로 연기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익산에서 3번째, 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고려하였을 때 재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해 고심 끝에 일정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이번 재연기 결정과 함께 당초 7월과 9월 2회에 걸쳐 개최하려던 일정을 8월7일부터 9일까지 통합해 개최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 따라 사업 내용을 일부 변경해 방역 및 소독 대책을 마련하고 프로그램의 사전접수 확대, 오프라인 홍보를 온라인 홍보로 전환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춘‘안전한 야행’이 되도록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무엇보다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겨 재연기를 결정했으며 철저한 방역대책을 마련해 누구나 안심하고 참여할 수 있는 행사로 세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