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8 수 10:16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익산 코로나19 접촉자 일부 격리해제4번째 확진자 원광대 장례식장 접촉자 55명,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음성’
   
▲ 익산시청
[경제투데이] 익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의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가 순차적으로 해제되면서 보다 강화된 방역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1일 익산시에 따르면 4번째 확진자의 접촉자 95명 가운데 장례식장 접촉자 55명에 대한 자가격리 해제 전 코로나 19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음성 판정을 받은 55명은 7월 1일 12시에 자가격리가 해제된다.

나머지 40명에 대한 자가격리 해제는 오는 9일까지 점차적으로 이뤄진다.

현재 4번째 확진자와 관련된 자가격리 대상자는 총 95명으로 익산시는 최종 노출일로부터 14일간 1:1 모니터링, 자가격리 이탈감시, 불시 현장점검 등을 실시해왔다.

시는 접촉자로 분류됐을 경우 14일간 자가 격리를 실시하고 격리 13일째 반드시 한 번 더 진단 검사를 실시해 음성 판정을 받은 후 격리를 해제시킴으로써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하고 있다.

시는 발 빠른 대응으로 추가 확진을 차단했지만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과 점검을 강화하는 등 비상태세를 당분간 유지할 방침이다.

정헌율 시장은“앞으로도 코로나19 지역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는 등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며“시민분들께서도 마스크 착용 등 위생수칙 준수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