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0 금 10:39
상단여백
HOME 부동산/건설
상반기 공공임대 5만6000가구 공급…"올해 목표 40% 달성"
2020.6.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정부가 올해 들어 지난 6월까지 공공임대주택 5만6000가구를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공급목표의 40%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공공임대주택 공급실적 점검, 지역 맞춤형 정책개발 및 지자체 협력강화 등을 위한 공공주택 협의체를 발족하고, 17개 시·도와 지난 26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2020년 상반기 공공임대 공급실적을 점검하고 지역맞춤형 공공임대주택 확산방안을 주제로 지자체별 우수사례 공유 및 제도개선 사항 등을 논의했다.

특히 국토부는 회의에서 올해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른 공공임대주택 공급목표 14만1000가구 중 상반기 5만6000가구를 공급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신혼부부의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1자녀 출산 시 임대료의 50%, 2자녀 출산 시 임대료 전액을 지원한 충남과 전용면적 기준인 36㎡보다 넓은 44㎡를 적용한 경기도형 행복주택 사례가 공유됐다.

지자체에선 지역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공급확대를 위해 정부의 재정지원 단가 상향 등을 건의했으며 국토부는 수요자 맞춤형 임대주택과 그린 뉴딜의 주요 과제인 노후 공공임대 그린 리모델링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김정희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앞으로 공공주택 협의체를 정례화해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 리모델링, 공공임대주택 유형통합 등 공공주택 관련 주요이슈에 대한 논의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