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0 금 10:39
상단여백
HOME 의료계소식
강남세브란스 지구단위계획 결정…용적률 높여 감염병 병실 확충
강남세브란스병원 지구단위계획구역. © 뉴스1


 서울 도곡동 강남세브란스병원에 감염병 격리병실, 중환자실 등이 확충된다.

서울시는 지난 22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강남구 도곡동 강남세브란스병원 일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3일 밝혔다.

1983년 개원한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도시계획시설 중 종합의료시설로 관리되고 있으며 서울시에 있는 13개 상급종합병원 중 하나다.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2017년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입원실 및 중환자실 면적 확대, 음압격리병실 의무화 등이 필요했다. 하지만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이미 조례용적률을 초과해 병원시설 확충 및 첨단화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병원 동서측의 부지를 매입해 부지를 확장하고, 병원 남측 공원부지의 기부채납(3만3799㎡)으로 용적률을 상향해 필요한 병원시설을 확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향후 감염병 대응강화를 위한 격리병실 확충, (신생아)중환자실 등 사회부족병원시설 확충, 권역응급의료센터 수준의 응급의료체계 강화 등으로 의료서비스의 수준이 향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