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0 금 10:39
상단여백
HOME 제약소식
종근당, 미국암학회서 이중항체 바이오신약 결과 발표
© News1


 종근당은 오는 22일부터 3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미국암학회(AACR) 연례 학술대회에서 항암 이중항체 바이오신약물질 'CKD-702'의 동물실험 결과를 발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동물실험은 CKD-702의 항암 효과와 작용기전을 확인한 결과다. 비소세포폐암을 유발한 동물을 대상으로 CKD-702만을 투여했다.

연구 결과, CKD-702는 암세포 증식 신호를 차단하고 암세포 표적 단백질 수용체인 'c-Met'과 'EGFR'의 수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면역세포가 스스로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돕는 '항체 의존성 세포독성(ADCC)를 일으키기도 했다. 하나의 약물로 암을 억제하는 3가지 효과가 나타난 셈이다.

종근당은 현재 비소세포폐암을 적응증으로 국내에서 CKD-702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위암, 대장암, 간암 등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해 글로벌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는 이중항체는 승인된 약물이 전 세계에서 단 한 개밖에 없어 CKD-702의 전임상 결과가 갖는 의미가 더욱 크다"며 "국내?외임상에 박차를 가해 CKD-702를 글로벌 혁신 신약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암학회 연례 학술대회는 매년 약 80여개국에서 2만5000명 이상의 연구자, 임상의, 보건산업 종사자 등 전문가들이 참여해 암 연구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암 연구 학술행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전영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