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0 금 10:39
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홍남기 "기본소득 도입한 나라 없어…전국민 빵값 주자는 거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래경제문화포럼 조찬모임에서 '한국 경제·사회가 가야할 6가지의 길'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0.6.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세종·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김혜지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지구상에 기본소득을 도입한 나라는 없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래경제문화포럼 조찬모임'에 강연자로 나선 뒤 기본소득 관련 질문을 받은 데 대해 "지금 기본소득을 언급할 정도의 상황은 아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치권에서 주장하는 기본소득에 대해 반대입장을 밝혀왔던 홍 부총리는 이날 강연에서도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홍 부총리는 "현재 복지예산이 180조원 된다"며 "기본소득을 도입하면 전국민에 30만원씩만 나눠줘도 200조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정말 그럴 의사가 있나"라며 "200조원을 나눠줘서 우리 아이들이 부담하도록 하는 것이 맞나"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지금 복지체계에 얹어서 기본소득을 할 상황은 안된다. 지금 복지체계를 어떻게 리셔플링(Reshuffling·개편) 할 것인지를 같이 논의해야 하는 문제다"며 "스위스에서 얼마전에 국민투표에 부쳤다. 기존 복지체계 리셔플링하겠다는 걸 같이 붙여서 투표에 올렸다. 리셔플링 하는 과정에서 형평성이 어긋나는 것을 우려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홍 부총리는 "지금 복지는 취약계층이나 어려운 사람에 대한 지원이다"며 "그 돈을 다 없애고 전국민 빵값으로 일정금액을 주는 게 맞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또 효율적인 재원의 사용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1등부터 5000만등까지 소득을 나눠서 소득이 가장 높은 사람에게 빵값 10만원을 주는 게 나을지, 일자리 시장에서 밀려 소득 없는 사람들에게 주는 것이 더 효율적일지는 지금 복지체계와 연계해 논의해야 한다"며 "그냥 모든 국민들에게 20만~30만원씩 주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저는 (기본소득에)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홍 부총리의 대답이 끝나자 일부 청중이 박수를 치며 호응하는 모습도 나타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