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3 금 10:43
상단여백
HOME 부동산/건설
공공지원 민간임대 2000가구 사업공모…리츠 설립 후 개발
아파트 밀집지역. 기사와 직접 연관 없음.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000가구 공급을 위한 2020년도 2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민간제안사업 공모가 다음 달 11일부터 시작된다.

국토교통부와 주택도시보증공사는 29일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을 공급할 민간제안사업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특별공급 85% 이하, 일반공급 95% 이하)로 8년 이상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주택이다.

민간이 제안한 사업부지에 주택도시기금과 민간이 함께 출자해 설립한 부동산투자회사(리츠)가 임대주택을 매입하거나, 건설해 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이다.

우량한 민간임대 사업장을 보다 효과적으로 선별하기 위해 도입됐다. 도시계획 변경 없이 즉시 주택 건설이 가능한 사업장 또는 공사 중인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한다.

선정된 사업장은 주택도시보증공사의 기금출자 심의를 거쳐 기금출자, 융자 및 임대리츠 주택사업금융보증 등의 지원이 이뤄진다.

앞서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지난 3월 1차 공모를 통해 사업자 선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번 2차 공모를 포함한 연내 4차례 공모를 통해 총 8000가구 내외의 민간제안형 공모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주택도시보증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음 달 11~17일 오후 3시까지 참가의향서를 접수한다. 제출한 사업자만 8월 6일~7일까지 사업신청서를 접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