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0 금 10:39
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검사·확진부터 격리·치료까지…'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본격화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 /뉴스1 DB © News1 송원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해 다양한 감염병 대응 모범 사례를 만들어 낸 우리나라의 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 추진이 본격화됐다.

정부는 8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 호텔에서 '민·관 전문가 협의회' 제1차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민·관 전문가 협의회는 정책협의회와 실무작업반으로 나뉜다. 정책협의회는 국제표준화 로드맵 수립 등 정책 방향을 결정하고, 실무작업반은 국제 표준안 검토 등을 진행한다.

정책협의회는 산업통상자원부(국가기술표준원),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특허청 등 관련부처와 의료계, 학계, 업계 민간 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이 맡고, 관련 부처 국장급 공무원이 위원으로 참여하며 국무조정실 공무원도 배석한다.

민간 전문가로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의료 전문가,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도보 이동형(Walk Thru) 등 선별진료소 제안·운영자와 의료분야 국제표준 전문가가 참여하고, 여기에 진단키트·선별진료소 관련 업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 정보통신 전문가, 표준특허 전문가 등도 합세한다.

실무작업반은 '검사·확진→역학·추적→격리·치료'로 이어지는 감염병 대응 과정별 표준안을 검토할 현장 실무인력 중심으로 구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뉴스1

이날 열린 제1차 정책협의회에서는 선별진료소 운영절차와 생활치료센터 운영 표준모형 등 18종의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를 추진하기 위한 로드맵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또 각 분야별로 필요한 국제표준안을 구체화해 ISO 등 국제표준화기구에 순차적으로 제안하기로 했다.

정책협의회는 향후 부처 별 표준정책 조율, 관련 예산안 협의 등 중요사항을 논의해 실무작업반 업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 실무작업반은 K-방역모델 국제표준별 진행 상황에 따라 수시로 개최하고, 특히 화상회의, SNS 대화방, 서면회의 등을 적극 활용해 코로나19 방역에 차질이 없게 한다는 계획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 추진은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활용된 우리의 기술과 경험을 인류공통의 지식자산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하는 것"이라며 "이로 인해 우리나라가 보건의료 분야의 변방에서 중심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제적 신뢰와 관심을 받고 있는 지금이 국제표준화의 적기인 만큼 K-방역모델이 세계표준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관련부처·국제기구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전영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