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30 월 09:28
상단여백
HOME 기업/CEO
[주총] 이병모 한진중공업 사장 "올해 실질적 경영성과 내겠다"
이병모 한진중공업 대표이사.(한진중공업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이병모 한진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이 올해 실질적인 경영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27일 서울 용산구 갈월동 사옥에서 열린 한진중공업 13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불확실한 경영 환경이지만 변화와 혁신을 통해 비용을 줄이고, 차별화된 영업전략으로 영업이익을 극대화해 올해는 실질적인 경영성과를 도출해 내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올해 수익우선 중심 및 생존력 확보를 경영목표로 정하고 사업계획으로 수주 2조 1185억원, 매출 1조7820억원을 목표로 사업계획을 수립했다”며 “영업이익 극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경영성과를 도출해 주주 여러분들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예상치 못했던 코로나19 등으로 경영환경 급변이 예상되지만 조선부문은 특수선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 확보 및 수익사업 범위 확대 등 차별화된 영업전략, 건설부문은 기술형 입찰공사, 주택 및 플랜트사업 적극 참여 등 매출 및 영업이익 확대를 통해 경영정상화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진중공업은 작년 실적으로 수주 1조 9042억원, 매출 1조6095억 원, 영업이익 770억원을 기록(별도재무제표 기준)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큰 폭으로 상승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작년 한진중공업은 이병모 사장 취임 이후, 조선부문은 해군 차기고속정을 비롯하여 다목적 대형방제선 등 특수선 분야에서 선전하여 수주목표를 150% 초과 달성했다.

건설부문에서도 공공공사 분야에서의 꾸준한 실적과 주택정비사업 수주 확대를 비롯해 플랜트 분야에서 양산 집단에너지 시설과 부산항 크레인 설치 공사를 수주하는 등 전 분야에서 고른 성과를 냈다.

한편, 한진중공업은 이날 신규 사외이사 선임 안건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전임 최성문, 박기동 사외이사가 임기 만료로 물러나고 새롭게 김용헌 세종대 교수와 김가야 동의대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이외에도 기타비상무이사로 멜라니 벨렌(Melanie S. Belen) 필리핀 BDO 은행 부행장을 임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