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30 월 09:28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군산시, 사회적경제 공모사업 연속 선정 겹경사자치단체 지역특화사업, 시·군 중간지원조직 구축사업 선정
   
▲ 군산시청
[경제투데이] 군산시가 사회적경제 공모사업인 ‘자치단체 지역특화사업’과 ‘시·군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구축사업’에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자치단체 지역특화사업은 지역 특성이 반영된 사회적기업 모델 발굴 및 지역 내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인지도 제고 및 판로개척 등을 지원하는 고용노동부 사업으로시는 오는 6월부터 총 5회에 거쳐 매월 첫째 주 토요일 구 시청광장에서 ‘사회적경제 상설장터’를 열어 관내 사회적경제 기업의 판로를 개척하고 사회적경제에 대한 시민인식 제고를 위한 체험 등의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군 중간지원조직 구축사업은 지역 기반의 사회적경제 역량 강화를 위해 행정과 사회적경제기업 및 주민의 가교역할을 담당할 중간지원조직 구축을 지원하는 전라북도 신규 사업이다.

군산시는 지역 내 사회적경제조직 모델 발굴·육성,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 등의 업무 추진을 위해 오는 5월 개소 예정인 ‘군산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설립’의 사업 추진내용을 높이 평가받아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구축사업’에 선정돼 총 4명의 전문가 인건비와 운영비 일부를 2년간 지원받게 됐다.

또한, 전북도 신규 공모사업인 ‘공정무역 기반구축 지원사업’에도 선정됨에 따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반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산시 관계자는 “추후 다양한 사회적경제 사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와 사회적경제의 이해도를 높이고 민·관이 서로 협력해 지역 특성에 맞는 지속적인 사회적경제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