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7 화 10:55
상단여백
HOME 기업/CEO
'코로나19'에 기업 69곳, 사업보고서 지연 제재면제 신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 등으로 69개 기업이 재무제표·감사보고서·사업보고서 등을 기한 내에 제출하기 힘들다며 금융당국에 행정제재 면제를 신청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상장사 41개사(코스피 7개사·코스닥 29개사·코넥스 5개사)와 비상장사 28개사 등 총 69개사가 제재 면제를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신청사유는 주요사업장·종속회사 등이 중국에 위치한 경우가 47개사로 가장 많았다. 국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 위치한 경우도 6개사로 나타났다.

또한 미국·유럽·동남아 등지에 위치한 현지법인 등의 결산·감사 지연 등으로 제재 면제를 신청한 기업도 10개사가 있었다.

금융위는 오는 25일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제재 면제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2018년도 감사의견 비적정 등으로 상장폐지 심사절차가 진행 중인 기업은 모두 7개사다. 이들 기업이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불가피하게 사업보고서 등을 기한 내 제출하지 못하는 경우에 해당하는지, 상장폐지 심사절차를 지연시키려는 의도를 가지고 이번 특례를 악용하려는 것은 아닌지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제재가 면제된 기업 중 사업보고서 제출 대상 법인은 올해 1분기 분기보고서 제출기한인 5월15일까지 사업보고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기업은 기존 감사보고서 제출기한(4월29일)에서 45일 연장된 6월15일까지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금융위는 "이번 신청기간 내 신청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업보고서 등을 제출하지 않거나 지연제출하는 회사에 대해서는 추후 개별 심사해 제재 수준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