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17 월 11:56
상단여백
HOME 기업/CEO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 자사주 1만주 매입 '책임경영'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이 속속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책임경영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실적개선에 비해 저평가된 주가를 견인해 주주 불안 해소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금호타이어는 전대진 사장이 지난 7일 자사주 1만주를 매입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김상엽 영업마케팅본부장도 같은날 자사주 7000주를 매입했다.

다른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이 이어지고 있어 관련 공시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금호타이어는 2016년 4분기 이후 영업손실이 계속됐으나 2018년 더블스타 투자로 실적 반등의 기반을 다졌다. 지난해 2분기에는 10분기만에 흑자를 달성했고 이후 3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이같은 실적반등에도 주요 경영진이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것은 글로벌 자동차 업황 부진과 미·이란 충돌, 코로나 19 사태 등 대·내외 악재로 주가 약세가 계속되고 있어서다. 금호타이어는 주가가 단기간 과도하게 하락했다고 보고 주주 불안을 해소하고자 경영진이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전대진 사장을 포함해 임원들이 경영진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는 뜻에서 자사주를 매입했다"며 "실적개선에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