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0 월 09:34
상단여백
HOME 의료계소식
[JP모건]서정진 회장 "주주들이 원하면 셀트리온·헬스케어·제약 합병"
 


(샌프란시스코=뉴스1) 이영성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주주들이 원한다면 그룹내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 합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서정진 회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웨스틴 세인트프란시스호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기업 발표 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이 같이 말했다.

서 회장은 "만약 합병을 한다면 화학합성 및 바이오의약품, 생산 등 모든 기능을 가진 하나의 회사가 된다"며 "주주들 의견에 따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병 후 수익률에 대해선 "50% 이상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합병이 이뤄진다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이 23조원에 달하는 셀트리온으로 흡수합병될 가능성이 있다. 코스닥 상장사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시총은 7조7000억원, 셀트리온제약은 1조4000억원대 규모로 상대적으로 덩치가 작다.

셀트리온의 최대주주는 셀트리온홀딩스로 지난해 말 기준 지분율이 20%다. 셀트리온홀딩스의 최대주주는 서정진 회장(지분율 95.51%)이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헬스케어 최대주주(35.49%)이기도 하다. 셀트리온제약은 지분율 54.99%인 셀트리온이 최대주주다.

다만 합병 추진이 이뤄지더라도 합병 반대의사를 표시하는 주주들이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하면 각 사는 해당 주식을 사야 한다는 게 부담이다. 시가총액이 큰 만큼 그 규모가 매우 커질 수 있어서다.

그 동안 일부에선 이들 회사를 따로 두기보단, 사업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 합병이 필요하다는 시각이 존재해왔다.

셀트리온은 현재 바이오시밀러 연구개발(R&D)과 위탁생산 사업을 주력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으로부터 바이오시밀러를 공급받아 해외시장에 판매하고 있다. 셀트리온제약은 화학합성의약품을 개발하거나 생산, 판매하고 있다.

앞서 서정진 회장은 "사업 초기 실적이 없어 자금 부족으로 각각 따로 설립했던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