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2 수 11:03
상단여백
HOME 부동산/건설
LH, '건설품질명장제' 전국단위 확대
© 뉴스1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017년 시범 도입한 '건설품질명장제'를 전국 단위로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건설품질명장제는 고숙련 기능인력의 현장경험을 활용해 생산성과 품질을 향상시키는 건설현장 품질혁신체계다.

고숙련 기능인에게는 '품질명장'의 지위와 '품질관리자'의 역할을 부여해 기능인의 미래소득과 직업비전을 제시하고, 건설분야 신규 인력은 품질명장의 밀착 지도를 통해 양질의 기술과 지식을 전수받을 수 있다.

LH는 내년부터 동탄, 평택, 화성 등 경기권역 35개 건설현장, 2만8000세대를 대상으로 건설품질명장제의 본 사업을 추진하고 이후 지역본부별 사업물량, 인력수급 여건 등을 고려해 사업을 전국 단위로 확대한다.

건설품질명장제는 2017년 하남미사·감일지구에 최초 도입됐고 올해는 인천지역 30개 단지, 2만5000세대로 시범지구를 확대한 바 있다.

품질명장이 향후 본 사업에 참여할 경우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 향후 다양한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오주헌 LH 고객품질혁신단장은 "앞으로도 건설기능인의 근로환경과 처우개선 및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에게 고품질의 주거단지를 제공하는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