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금 12:12
상단여백
HOME 경제종합
홍남기 "올해 세수 294.8조원…'-1%' 세수결손 전망"(상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정부 출범 이년반 소회 및 평가, 경제운영 성과 및 향후 과제, 재정적자 및 국가채무 이슈에대한 입장, 2020년 경제정책방향 준비 및 방향 등을 설명했다. 2019.11.11/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세종=뉴스1) 이훈철 기자,서영빈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올해 국세수입은 294조8000억원으로 연말 기준으로 세입 예산액에 조금 못 미칠 것으로 보여지나 크게 벗어나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이슈가 된 재정적자, 국가채무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예산 대비 올해 세수부족은 약 1%내외가 될 것"이라며 "이는 최근 5년간 세수오차율 4.4% 내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또 "확장재정에 따라 단기적으로 통합재정수지, 관리재정수지의 마이너스 폭이 커지는 것이 불가피하다"며 "중장기적으로 마이너스 3% 이내로 복귀하도록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9월말 기준 통합재정수지는 26조5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홍 부총리는 이에 대해 "세입 균등지수에서 세출조기집행을 뺀 데서 주로 기인했다"며 "세입세출이 모두 종료되는 연말 기준으로 볼 때 균형(even) 전후 수준으로 전망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적자국채 발행을 통한 확장재정에 따라 2020년 GDP 대비 국가채무 수준은 39.8% 전망이나 이는 우리 재정이 충분히 감내 가능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백남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