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10:24
상단여백
HOME 바이오테크
GC녹십자헬스케어, 중국 최대 기업과 '한국 의료서비스 제공' 협력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건강관리 전문기업 GC녹십자헬스케어는 최근 중국 온·오프라인 연계(O2O, Online to Offine) 서비스 기업 메이투안디엔핑과 한국의 의료 및 건강관리 서비스 제공을 위한 계약을 했다고 8일 밝혔다.

메이투안디엔핑은 연간 4억명 이상의 거래 이용자를 보유한 중국 최대 O2O 서비스 기업이다. 중국 내 음식배달부터 차량과 자전거 공유 서비스, 의료, 호텔, 여행 등 200여 가지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소비자들에게 한국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이뤄졌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지난 2013년부터 중국 고객 전담부서를 만들어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고객을 대상으로 상담부터 의료기관 추천, 사후 관리까지 의료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번 계약으로 한국 입국을 앞둔 중국 고객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미리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의료기관과 서비스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 의료기관 추천을 받을 수 있고 사전상담이 가능하다. 상급종합병원부터 건강검진센터, 피부과, 치과, 안과, 성형외과 등의 진료 예약도 가능하다.

성윤주 GC녹십자헬스케어 영업본부장은 “두 회사간 협력에 따라 무분별한 의료 관련 정보로 인해 한국을 찾은 중국인들이 겪는 피해를 줄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리 샤오후이 메이투안디엔핑 의료 건강서비스 부문 책임자는 “의료기관 선정과 서비스 관리에 있어 우수한 시스템을 갖춘 GC녹십자헬스케어와의 협력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보다 신뢰할 수 있는 한국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