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금 12:12
상단여백
HOME 자동차
정의선 "미래 모빌리티 개발 중심에 '사람' 있어야"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피어27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19'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 뉴스1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2019'에서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Human-Centered)'이라고 선언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도시와 모빌리티, 인간을 위한 통찰력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하고 인류에 기여하는 혁신적인 도전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의 혁신 거점인 '현대 크래들' 주관으로 올해 4회째를 맞는 MIF는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인간 중심 모빌리티'를 주제로 샌프란시스코 피어(Pier) 27에서 열린 올해 MIF는 혁신적 모빌리티가 제공하는 사회적 가치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포럼 개막 기조연설에서 모빌리티의 과거와 현재를 재구성한 뒤 인간 중심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강조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피어27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19'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뉴스1

그는 "제가 대학원을 다녔던 1995년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변화는 모빌리티가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기 시작하는 새로운 전환점을 제시했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차량을 소유한다는 개념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고 새로운 서비스들이 완전히 기존의 문제점들을 해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마이크로 스쿠터 등 혁신적인 이동수단 역시 땅 위를 다니는 또 다른 모빌리티에 불과하기 때문에 한정된 도로상황을 극복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새로운 모빌리티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함께 실현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저는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도시와 모빌리티는 그 시작부터 우리 인간을 위해 개발되고 발전돼 왔다. 그렇기에 현대차그룹은 보다 넓은 인문학적 관점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수석부회장이 강조한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사람과 사람을 단순히 연결하는 것을 넘어 인류의 삶에 보다 진정성 있게 공헌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미래 기술에 인간 중심 기반의 인문학적 진보가 결합될 때 모든 계층의 사람들에게 사회적 가치가 공평하게 배분될 것이라는 신념을 강조한 것이라는 의미다.

정 수석부회장은 그 노력의 일환으로 인간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올 초부터 활동하기 시작한 자문단은 미래도시가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 어떻게 설계되고 제공돼야 하는지에 대해 글로벌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하며 답을 찾아가는 기구다.

자문단은 Δ심리 Δ도시 및 건축 Δ디자인 및 공학 Δ교통 및 환경 Δ정치 등 각 분야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현대차그룹은 내년 초 연구결과 공개를 목표로 자문단과 함께 지속적인 브레인스토밍 과정을 거치며 스마트시티와 미래 모빌리티가 추구해야 할 청사진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글로벌 전문가들과 함께 각 지역의 유형별 특성에 따라 변화·발전하게 될 미래 도시를 예측하는 '2050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통해 인간의 꿈을 실현하고 사람들간의 교류를 증진시켜 인류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