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금 12:12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서울
강동구, 1인 가구 모여 네트워킹 파티 개최7일 1인 가구 공동체 프로그램 참여자 대상 ‘네트워킹 파티’
   
▲ 강동구가 지난 7일(목) 이동노동자 지원센터에서 1인 가구 네트워킹 파티를 열고 1인 가구 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한 1인 가구 코디네이터에게는 감사장을, 프로그램 참가자들에게는 수료증을 수여했다.
[경제투데이] 강동구가 지난 7일 오후 4시 강동구 이동노동자 지원센터에서 1인 가구 공동체 프로그램 참여자 30여명을 대상으로 ‘1인 가구 네트워킹 파티’를 열었다.

강동구는 올해 1인 가구 공동체 프로그램으로 꿈꾸는 음악학교, 파스텔 미술교실, 고운손 공방, 심신활력소, 플라워 테라피 등 7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급증하는 1인 가구의 사회적 고립을 해소하고 관계망 형성을 도우려는 취지다.

이날 행사에서는 감사장과 수료증 수여, 참가자들이 만든 작품 전시, 공동체별 소감과 성과를 나누는 공동체 활동 토크쇼, 천연 화장품 만들기 체험 등이 진행됐다. 한 참여자는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은 1인 가구 공동체가 계속 유지되고 이러한 사례가 강동구 전역으로 확산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구에 사는 1인 가구는 전체 가구 유형의 26%를 넘어섰고 그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사회적으로도 1인 가구의 고독, 빈곤 등이 증가하는 추세”며 “이러한 문제들을 해소하고 함께 살아가는 건강한 공동체를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들을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용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