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1 월 11:50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고창군, ‘제4회 대한민국 책 읽는 지자체 대상’ 수상 쾌거고창한국지역도서전 성공 개최를 비롯해 다양한 인문학 강좌 운영 ‘호평’
   
▲ 고창군
[경제투데이] 전북 고창군이 ‘책 읽는 지자체 대상’에 선정되며 ‘인문학 도시’ 기반을 공고히 했다.

11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서울 KR컨벤션웨딩에서 열린 ‘2019년 책 읽는 대한민국 시상식’에서 ‘제4회 책읽는 지자체 대상’에 선정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상을 수상했다.

‘책 읽는 지자체 대상’은 독서·출판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뛰어난 기획력을 통해 책 읽는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 지자체에게 주는 상이다. 국민독서문화진흥회, 책권하는사회 운동본부에서 주관하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후원한다.

민선 7기 고창군은 지난해 11월 전국에서 독서율이 가장 높은 인문학도시 조성을 위해 전국 책읽는 도시 협의회 가입해 왕성한 활동을 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군 단위 최초로 제3회 고창한국지역도서전을 성공적으로 열었고, 상설 인문학 강좌 운영, 독서동아리 활성화 등 책과 문학을 즐기는 생활문화 조성으로 ‘책 읽는 대한민국’에 기여한 점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앞으로도 전국에서 독서율이 가장 높은 도시를 목표로, 도서관과 생활공간 곳곳이 책과 독서를 통한 지역사회의 화합과 소통의 공간이 되도록 전문적인 독서문화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제4회 책 읽는 지자체 대상’은 고창군을 비롯해 동해시, 동대문구, 양주시, 증평군, 영암군이 선정됐다.

한편, 10월11일은 대한출판문화 협회가 정한 ‘우리나라 책의 날’로 유네스코 ‘책의 날’보다 8년이나 앞선 1987년 처음 제정됐다. 고려팔만대장경을 완성한 1251년 음력 9월 25일을 양력으로 환산한 10월11일이다. 팔만대장경의 완성을 기념하고 책의 소중함과 즐거움을 널리 일깨우고자 팔만대장경이 완성된 10월11일이 대한민국 ‘책의 날’로 제정된 의미 있는 날이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