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1 월 11:50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강원
고성군, 2019 고성 DMZ 그란폰도 대회, 12일 개최동해바다를 안고 민간인 통제구역을 달리는 특별한 경험 자전거 마라톤
   
▲ 강원도_고성군
[경제투데이] 자전거 동호인들의 인기를 얻고 있는 ‘고성 DMZ 그란폰도’는 금강산의 끝자락으로 이어진 민통선 내부까지 들어갈 수 있는 환상의 코스다.

그란폰도는 1970년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장거리 도로 자전거대회로 이탈리아어로 ‘긴 거리를 이동한다’는 뜻이며, GBA는 Goseong Bike Adventure의 약자이다.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된 이 행사는 올해 4회째로 고성군이 후원하고 경동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주최하며 ㈜하나투어가 주관한다.

‘2019 고성 DMZ 그란폰도’대회는 12일 오전 8시 고성종합체육관 앞 특설무대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그란폰도 120㎞와 메디오폰도 50㎞를 달리는 비경쟁 장거리 자전거 마라톤 행사로 약 1,000여명이 참가한다.

메디오폰도 50㎞는 고성종합운동장을 출발하여 화진포를 경유해 남북출입사무소를 반환점으로 하여 고성종합운동장으로 되돌아오는 코스로 구성되었으며, 그란폰도 120㎞는 메디오폰도 코스에 더하여 건봉사, 산학리, 대대삼거리를 경유해 고성종합운동장으로 돌아오는 코스다. 특히 이번 그란폰도 코스는 건봉사부터 고성종합운동장까지 돌아오는 새로운 코스가 추가되어 지난해보다 20㎞ 늘었다.

군은 행사당일 원활한 행사진행을 위하여 라이딩 구간 도로변 일부 교통통제 및 차량 주·정차 행위, 기타 지장물 및 위험시설물의 노상 적치행위 금지 등을 주민에게 사전 안내하여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그란폰도 대회는 지난해보다 더 길어진 120㎞ 코스로 진행되어 동해의 바다와 산, 호수를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는 만큼 내년에도 더 많은 자전거동호인들이 고성을 찾아 올 것을 기대한다.”며 “빠른 시간 내 고성 DMZ 그란폰도의 브랜드인 GBA가 전국에 널리 알려져 많은 국내외 자전거동호인들이 고성군을 기억하고 방문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상수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