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2 목 19:49
상단여백
HOME 기업/CEO
'수입·수출하려면 필수'…대한상의, '인코텀즈2020' 발간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가 10일 '인코텀즈 2020'의 한국어 공식 번역서를 발간한다고 밝혔다. 공식 번역서는 이날부터 대한상의 국제무역자료센터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인코텀즈 2020은 국제상업회의소(ICC)가 지난해부터 인코텀즈 2010을 보완·개선하는 작업을 통해 완성됐다. 공식언어인 영어를 비롯한 한국어, 불어, 독어, 중국어 등 27개 언어로 전 세계에서 동시 발간되며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인코텀즈(Incoterms)는 무역거래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거래조건에 대한 국제적 통일규칙으로 매도인과 매수인 사이의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 강제규정은 아니지만 전 세계 무역계약의 필수조건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인코텀즈는 11개의 정형거래조건(trade term)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각 조건마다 물품에 관한 위험과 비용이 매도인으로부터 매수인에게 언제 어디에서 이전되는지, 물품의 운송과 수출입통관 업무를 누가 담당해야 하는지 등의 의무를 명확하게 규정하고 있다.

무역거래자들은 개별 인코텀즈 조건마다 물품의 인도지점, 위험 분기점 등을 다르게 명시하고 있기 때문에 무역계약 체결 전에 개별조건에 대한 위험과 비용 등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반드시 필요하다.

인코텀즈 2020의 주요 개정내용은 크게 두 가지다. 첫 번째로 DAT(Delivered at Terminal, 도착터미널인도)는 DPU(Delivered at Place Unloaded, 도착지양하인도)로 명칭을 변경했다. 또한 트럭 등 운송수단에 물품이 실린 상태인 DAP(Delivered at Place, 도착장소인도)와 운송수단에서 물품을 내린 상태인 DPU(도착지양하인도)를 구분해 하역과정에서 문제발생시 책임부담을 명확하게 했다.

두 번째로 CIF(Cost Insurance and Freight, 운임·보험료 포함 인도조건)와 CIP(Carriage and Insurance paid to, 운송비·보험료 지급 인도조건)간 해상보험의 위험담보수준을 달리했다. 종전에는 CIF, CIP 둘 다 최소보험조건이 가장 좁은 범위의 위험만을 담보하는 ICC(C)였으나 이번 개정을 통해 CIP는 ICC(C)에서 모든 위험을 담보하는 ICC(A)로 변경됐다.

이외에 당사자의 의무조항의 순서를 재배열하여 이용자의 편의를 도모하고, 개별 조건별로 설명문을 보완하고 매매계약과 부수계약의 관계를 명확히 했다.

대한상의는 번역서 발간에 맞추어 오는 20일 인코텀즈 개정내용에 대한 실무 세미나를 개최한다. 세미나는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선착순 마감이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2019.09.10/뉴스1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