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2 목 19:49
상단여백
HOME 기업/CEO
효성, 글로벌시장 탄소섬유 확대…'차이나 컴포짓 엑스포' 참가
차이나 컴포짓 엑스포 2019 에 참가한 효성첨단소재 부스 전경(효성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효성은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국제 복합재료 산업 박람회 ‘차이나 컴포짓 엑스포’에 참가해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TANSOME)’을 알렸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선 전선 심재, 수소차용 고압용기 등 탄섬으로 만든 제품을 선보이며 기술력과 품질을 홍보하고 아시아 지역에 ‘탄섬’ 브랜드 인지도를 높였다.

특히 탄소섬유 복합재료 시장의 트렌드를 제시하고 고객들을 직접 만나 거래선 발굴에 나서는 등 고객사들의 주목을 받았다는 평가다.

조현준 회장은 “탄소섬유 후방산업의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고, 수소경제로 탄소섬유의 새로운 시장이 열렸다"며 "탄소섬유를 더욱 키워 ‘소재강국 대한민국’ 건설에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탄소섬유는 철에 비해 무게는 1/4이지만 강도는 10배 이상 강한 섬유로, 효성은 지난 2011년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독자 개발에 성공했다. 효성은 2028년까지 탄소섬유 산업에 총 1조원을 투자해 연산 2만4000톤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