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화 10:53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남
기후 위기시대에 지구를 사랑하는 법 ‘2019 지리산사람들 생태인문 연속강좌’
   
▲ 기후 위기시대에 지구를 사랑하는 법 ‘2019 지리산사람들 생태인문 연속강좌’
[경제투데이]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지리산사람들’에서는 오는 17일부터 9월 22일까지 구례백두대간생태교육장에서 청소년, 성인 등 지리산권역 시민을 대상으로 생태인문연속강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속강좌는 ‘기후위기’라는 주제 아래 4개의 강좌로 구성한다.

1강‘아이들과 함께 기후위기를 이야기한다는 것’은 다음 세대를 위한 강좌로 정혜선 퍼머컬처리스트이자 실상사 작은학교 마을교사가, 2강‘기후 위기 시대의 지역살림, 나라살림, 지구살림’은 ‘착한 전기는 가능하다’, ‘껍데기 민주주의’ 등 저자 하승수 작가가 진행한다. 3강‘사랑할까 먹을까 : 기후위기 시대, 살림의 밥상’에서는 국내 최초 한국의 돼지사육 환경을 담아낸 영화 ‘잡식가족의 딜레마’의 황윤 감독이 진행하며, 4강 ‘다음 세대 생태운동’에서는 동아시아 다음세대 활동가인 고석수님이 진행한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는 세계 각국의 산업화로 전체가 극심한 환경문제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폭염주의보와 35℃를 웃도는 폭염경보 재난안전문자를 받는 것도 흔한 일이 되어 버렸다.

영화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에 “희망이 없는 세상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해 우리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라는 대사가 있다. 이번 강좌는 기후위기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사회가 더 나은 삶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지리산사람들’은 지리산권역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시민환경단체이다.

자세한 강의 일정은 구례지리산정원관리사업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