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9:06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농가 조직화·역량강화로 명품김치산업 키운다명품김치산업화사업단, 16일 계약재배농가 대상 농가조직화 교육 실시
   
▲ 농가 조직화·역량강화로 명품김치산업 키운다
[경제투데이] 전주시가 배추와 무, 고추 등 김치의 주재료와 부재료를 생산하는 농가의 경쟁력 확보를 돕고 나섰다.

전주시와 전라북도, 명품김치산업화사업단이 주최하고 지역농업연구원이 주관하는 농가조직화교육이 16일 계약재배농가 약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주 푸드통합지원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교육은 시가 전주명품김치사업 추진을 위해 계약 생산농가의 조직화 및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한 것으로, 농가들의 재배관리 기술 향상을 위한 재배 매뉴얼 교육과 생산체계 구축 워크숍 등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이와 함께 이날 교육에서는 박수형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박사와 김규랑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강사가 초청돼 ‘PLS제도’와 ‘GAP’ 등 농산물 안전 관리에 대한 교육도 진행했다.

명품김치산업화사업단장을 맡고 있는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올해로 2회차 진행되는 이번 교육을 통해 지역에서 김치 원·부재료를 생산하는 농가들의 품질 표준화 및 경쟁력 확보에 도움을 줄 계획”이라며 “전주 김치산업 육성을 위한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