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2 목 19:49
상단여백
HOME 경제종합
기재부 5개월째 "실물지표 부진"…그린북 발간 후 처음(종합)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세종=뉴스1) 한재준 기자,서영빈 기자 = 반도체 업황 부진과 미·중 무역분쟁 등 대내외 요인에 따라 우리 경제의 어려움이 장기화되고 있다. 기획재정부의 월례 보고서 그린북(최근경제동향)에서 5개월 이상 "실물지표 부진"을 진단한 건 2005년 보고서를 발간하기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기재부는 16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 8월호' 를 통해 "올해 2분기 우리 경제는 생산이 완만하게 증가했지만 수출 및 투자의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 4월 그린북에서 수출·투자 부진을 언급한 뒤 5개월째 같은 진단을 내리고 있다. 2분기 생산이 증가세를 보였지만 수출이 8개월 연속 감소하고 투자도 부진해 전반적인 경제 상황이 어렵다는 판단이다.

제조업 경기 등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와 반도체 업황 부진이 계속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미·중 무역분쟁 심화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등 대외 요인으로 인한 불확실성도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가 5개월째 실물지표 부진 진단을 내린 것은 그린북이 발간되기 시작한 2005년 이후 처음이다. 단지 경기의 일시적 부진이 아닌 장기적 경기 침체 국면으로 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올 수 있는 부분이다.

다만 기재부에서는 '2005년 이후 처음'과 같은 표현을 과대해석하는 것을 경계해야 하고 경기 침체 전조로도 볼 수 없다며 선을 그었다.

홍민석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5개월 연속 '실물 경기 부진'이라는 표현을 쓴 게 2005년 이후 처음이라는 말은 기술적으로는 맞다"면서도 "다만 4~5월이 광공업생산과 수출·설비투자 등이 부진했다는 거고 그 뒤 석달은 투자·수출에 한정한 표현이다. 같은 표현이라도 성격이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린북에 대한 언론의 관심이 높아진 것도 1년이 채 안돼서 이전에는 '부진'이라는 표현이 신축적으로 사용됐다"며 "2008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을 때도 '5개월 연속' 이런 말이 쓰이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에 그런 표현이 최초로 쓰였다는 것도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이날 발표된 그린북은 최근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를 거두지 못하게 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2분기 설비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7.8% 감소했으며, 건설투자도 지난해 2분기보다 3.5% 감소했다.

설비투자의 경우 국내기계수주 및 기계류 수입이 감소하며 전망도 좋지 않다.

수출은 반도체 업황 부진과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영향으로 7월 기준(잠정)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0% 줄어들었다. 수출은 지난해 12월 이후 8개월째 내리막을 걷고 있다.

소비도 6월 소매판매가 감소로 전환한 데다 소비자심리지수도 하락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해 6월 광공업 생산은 제조업과 전기·가스업 및 광업에서의 생산이 늘어난 영향으로 전월 대비 0.2% 증가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이 1.0% 감소하며 전산업생산은 0.7% 줄어들었다.

미래와 현재 경기 흐름을 보여주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6월 기준으로 전월 대비 각각 0.1%포인트(p), 0.2%p 하락했다.

다만 고용은 7월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29만9000명 증가하며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정부의 일자리 사업과 서비스업 고용 개선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달 금융시장은 주가는 하락하고 환율은 상승하는 추세에 있다. 국고채 금리는 하락세가 지속됐다.

7월 기준 주택시장은 주택 매매가격과 전셋값이 전월 대비 수도권·지방에서 모두 하락했고 거래 감소도 이어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추경 등 재정집행을 가속화하겠다"며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수출·투자·소비 활성화 등 경제활력 제고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