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9:06
상단여백
HOME 스페셜에디션
한국당 "北 미사일 발사…왜 협박자에게 돈주고 감시 푸나"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6일 북한의 단거리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지금 대통령이 꺼내야 할 카드는 '남북경협'도 '지소미아 폐기'도 아니다"라며 "왜 협박자 북한에게 돈을 주고 감시까지 푸는가. 이래도 친북이 아니고 종북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이 나흘만에 또 다시 미상의 발사체를 쏘아올렸다. 두달새 벌써 4번째 도발"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일본의 제재 조치에서 그러했던 것처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정부의 긴밀한 대응을 생중계해주시라. 대통령이 참석하는 NSC도 열고 북한의 침략과 도발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하는 메시지를 내놓으시라"며 "그래서 제발 국민이 나라 걱정 안하고 생업을 이어갈 수 있게 해주시라"고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민 대변인은 "북한은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외무성 대변인 담화까지 했다"며 "'남조선이 그렇게도 안보위협에 시달리고 있다면 차라리 맞을 짓을 하지 않는 것이 더 현명한 처사로 될 것'이라며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도 있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이어 "'맞을 짓'이라니, ‘오지랖 넓다’, ‘족제비도 낯짝이 있다’에 이은 북한발(發) 모욕이 점입가경"이라며 "동네 친구 협박하듯 설치는 북한의 저질스런 막말과 무력 도발에 국민의 인내심은 한계에 다다랐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그런데도 대통령은 여전히 '평화'이고 '협력'인가"라며 "'국가 수호', '철통 안보'의 구호는 빛이 바랜 지 오래다. 군의 기강해이는 도를 넘어섰고 대북 정보수집과 판단 능력 또한 북한에 조롱당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또 "그 시작이 (지난해) 9월19일이다. 그날의 남북군사합의로 대한민국의 군은 빠르게 해체되었고, 경계는 뚫렸으며, 안보는 파탄났다"며 "국군통수권자로서, 5천만 국민의 대표자로서 일말의 책임감이라도 있다면 지금 당장 9.19 남북군사합의부터 무효화하시라"고 요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