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20:22
상단여백
HOME 스페셜에디션
빗썸 주인 BK그룹, 車부품 제조업체에 팔린다
김병건 BK그룹 대표. © News1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지난해 10월 약 4000억원 규모로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빗썸 인수계약을 체결한 SG BK그룹이 국내 중소 자동차 내장제 제조업체인 두올산업에 매각된다.

두올산업은 오는 9월 15일 2357억원 규모의 SG BK그룹 발행 신주를 취득한다고 9일 공시했다. 인수 후 두올산업의 SG BK그룹 지분율은 57.4%로 김 회장을 제치고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사실상 빗썸의 운영권을 중소 자동차 제조업체가 손에 쥐게 된 것이다.

두올산업이 인수한 SG BK그룹은 싱가포르에 법인을 두고 있으며, BK성형외과 설립자인 김병건 회장이 지배하는 회사다. 김 회장은 앞서 지난해 10월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빗썸을 인수하기 위해 약 4000억원 규모의 가계약을 체결했지만 이후 잔금 지급을 계속 연기하면서 인수에 난항을 겪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올해초 김 회장이 빗썸의 글로벌사업을 담당하는 빗썸글로벌 법인의 운영권만 사들이면서, 전체 인수대금 납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두올산업이 2000억원 규모의 뭉칫돈을 투입하면서 SG BK그룹 주도의 빗썸 인수는 무난하게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관련업계에선 이미 김 회장이 빗썸글로벌 인수 등을 위해 1000억원 이상을 지난해말 납부한 것으로 추정한다.

이에 대해 SG BK그룹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으로 드릴 수 있는 답변이 없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