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20:22
상단여백
HOME 의료계소식
식약처,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개최…"K-바이오 혁신"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4일부터 28일까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바이오 혁신,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2019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다섯 번째인 이번 행사는 최신 바이오의약품 개발 현황과 해외 규제 동향에 대한 공유를 통해 우리나라 바이오의약품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새롭게 등장하는 혁신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각국의 선제적 규제대응 방안과 안전·품질이 확보된 바이오의약품 개발 방향에 대해 세계적인 석학을 비롯해 각국 바이오 분야 전문가 및 규제기관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33개국 121명(해외 90명)을 초청, 119개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며, 정부·학계·업계 등 37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콘퍼런스는 크게 공개포럼과 연계행사로 나누어 진행된다.

공개포럼은 Δ개회식 및 기조·특별강연 Δ백신, 유전자재조합의약품 등 분야별 포럼 Δ해외 규제 당국자 초청 워크숍으로 구성된다.

개회식에서는 말콤 브레너 베일러의대 교수, 쉬에인 청 초우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통계과장, 낸시 장 안선바이오파마 대표가 항암세포치료제 등 최신 개발 동향과 바이오의약품 연구개발 촉진을 위한 혁신적 사고와 협업 필요성에 대해 기조강연을 한다.

이어지는 특별강연에서는 '정밀의료 시대의 혁신적인 임상디자인'과 '첨단바이오의약분야 특허 동향과 미래전망'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되며, 발표 후에는 국내외 규제기관, 업계, 연구기관 전문가가 패널로 참여해 '건강한 바이오생태계 조성을 위한 필요한 요소들'이란 주제로 논의의 장이 열린다.

3일간 열리는 주제별 포럼에서는 각 분야 전문가들이 최신 개발 동향과 규제조화를 위한 고려사항이 논의될 예정이다.

27일 열린 유전자재조합의약품 포럼은 생체 면역시스템을 담당하는 항체를 조작해 만드는 '항암항체의약품'의 최신 기술동향을 살펴보고 치료사례와 앞으로의 전망을 살펴본다.

세포유전자치료제 포럼에서는 첨단기술이 적용된 면역세포를 활용한 치료와 만능줄기세포(iPS세포)를 이용한 재생의료 등 첨단바이오의약품의 개발동향을 공유한다.

혁신기술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연속공정과 블록체인 기술 등을 살펴보고 적용 현황과 사례를 들어보며 고려사항에 대한 최신 정보를 공유한다.

첨단약물전달기술 포럼은 항암치료와 유전자치료를 위한 새롭고 효과적인 약물전달 플랫폼을 알아보고 최첨단 나노-바이오 약물전달 시스템을 소개할 계획이다.

연계행사는 Δ청년 멘토링 '바이오의약품 내일을 부탁해' Δ국제의약용어(MedDRA) 교육 워크숍이 공개로 진행되며, Δ아세안 의약품 GMP 조사관 교육 ΔWHO 가이드라인 이행 워크숍 ΔWHO PQ 및 해외 규제 당국자 1:1 미팅 Δ바이오시밀러 심사자 워크숍 등이 비공개로 진행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