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20:22
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성윤모 산업부 장관 "기술·인프라 충분, 수소경제 조기 활성화 기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수소경제포럼이 주최하고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국가기술표준원, 머니투데이 주관으로 사흘간 열리는 이번 엑스포는 국·내외 수소경제 현황과 전망 등 수소경제의 모든 것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국내 최초 수소엑스포다. 2019.6.1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우리나라는 수소차, 연료전지 등 수소 활용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력을 가지고 있고, 풍부한 석유화학·플랜트 산업 경험과 함께 전국에 액화천연가스(LNG) 공급망을 보유하고 있어 조기에 수소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19일 오 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개막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성 장관은 "전 세계는 온실가스·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할 대안으로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에 주목하고 있다"며 "일본, 중국, 독일 등 주요국들은 미래 수소경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2017년 글로벌 컨설팅사 매킨지는 2050년 전세계 수소경제 시장이 연간 2조5000억달러까지 커지고, 누적 300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정부도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며 산업 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2040년 수소경제 선도국 도약을 목표로 수소차 620만대 생산, 수소충전소 1200곳 보급, 연료전지 1만7100㎿ 이상 보급을 추진하는게 목표다.

성 장관은 '세계 최고수준의 수소경제 선도국가로의 도약'이라는 수소경제 활성화 비전을 소개하며 "정부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안전성, 친환경성, 편의성이라는 3대 정책방향에 맞춰 수소경제의 미래를 앞당기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성윤모 장관은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수소경제는 도박에 불과하다"며 "정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 안전을 확보하고 수소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회수소경제포럼가 주최하고,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이날부터 사흘간 열리는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이하 수소엑스포)'는 수소 관련 산업 및 과학기술의 현주소와 정책방향, 향후 발전 방향을 종합적으로 소개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영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