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6 수 19:39
상단여백
HOME 증권/금융
금감원 "여전사 대출 건전성 관리 강화"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금융감독원은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이하 여전사)들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열어 가계대출·개인사업자대출·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 대출 건전성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12~13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에서 5차례에 걸쳐 여전사 107곳의 준법감시인 및 내부통제 담당자를 대상으로 '2019년 여전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개최한다.

금감원은 여전사의 자율적인 내부통제·자체감사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향후 검사업무 운영방향과 중점 검사사항을 설명하고, 자체 규율과 준법교육 강화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 가계대출·개인사업자대출·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의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서민·취약계층의 채무조정 활성화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아울러 부당한 대주주 지원 방지 등을 위한 내부통제체계 마련과 사후점검 강화를 요청하고, 내부통제시스템 개선 및 금융소비자 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여전업계가 자율시정 능력 향상, 리스크 관리 및 금융소비자 보호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