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6 수 19:39
상단여백
HOME 경제종합
文대통령 '한-핀 공동 해커톤'행사 참석…'그린시티'미션 제시도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 위치한 핀란드의회를 방문해 마티 반하넨 의장의 환영사에 대한 답사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6.11/뉴스1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핀란드 국빈 방문 기간인 11일(현지시간) 양국 대학생 60여명이 참여하는 '한-핀 공동 해커톤' 행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해커톤은 해커(hacker)와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이다. 개발자, 기획자, 디자이너 등이 모여 팀을 구성, 마라톤하듯 긴 시간동안 아이디어를 내고 프로그래밍을 해 결과물을 도출하는 대회다.

문 대통령 등 양국 정상은 이 자리에 참석, 참여 대학생들을 격려하고 '친환경 미래형 도시-그린시티'에 대한 미션을 직접 제시했다.

대회 주최 측에 따르면 미션 주제는 '미래 지속가능한 혁신성장을 위해 환경이 매우 중요하다'는 전제에서 출발했다.

핀란드 헬싱키 외곽에 버려진 항구였던 '칼라사타마' 지역을 자율 주행, 스마트그리드 등 신기술 집약 스마트시티로 개발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미션 주제를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이번 대회는 양국 민간 해커톤 전문기관인 N15(엔피프틴, 한국)과 Junction(정션, 핀란드)이 공동 기획했다. 정션은 유럽 대표 비영리 민간 전문 해커톤 단체로 관련행사만 1400여회 개최한 바 있다.

이들은 지난 10일 헬싱키에서 사전 오리엔테이션을 갖고 Δ대회 일정 Δ팀 구성 방법 등을 설명했었다. 대회는 이날부터 무박 2일 일정(27시간)으로 진행된다.

대회에는 한국의 경우 전국 14개교 대학교 재학생들로 구성된 16개팀 40명이 참여했다. 핀란드에서는 핀란드 대학생들이 직접 운영하는 엔젤투자 조직(Wave Ventures), 스타트업 지원기관(Maria01, Kiuas, Artic 15 등), 알토대학교 등을 통해 선발된 20여명의 대학생이 참여했다.

또 양국 선배 창업인, 엑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등도 아이디어 개발을 포함한 전반적인 멘토링 작업에 동참했다. 한국에서 이수진 야놀자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등 20여명이, 핀란드에서는 엑셀러레이터(The Shortcut), 로봇 스타트업(GIM Robotics) 등 10여명의 전문가가 나섰다.

최종 우승팀은 12일 아이디어 발표를 통해 선발된다. 한국은 중기부, 핀란드는 경제고용부 장관상 등 총 4점을 시상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영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