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6 수 19:39
상단여백
HOME 증권/금융
1분기 보험사 순이익, 생보 '웃고' 손보 '울고'
© News1 DB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 = 올해 1분기 보험업계의 희비가 엇갈렸다. 생명보험사 순이익은 투자영업이익 증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6% 증가했지만 손해보험사의 순이익은 보험영업손실 영향으로 18.4% 줄었다.

2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1분기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을 보면 보험사의 1분기 순이익은 1조982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2조1130억원)보다 1301억원(6.2%) 감소했다.

생보사의 순이익은 1조2640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319억원(2.6%) 늘었다. 보험영업이익(5조7857억원)이 1123억원, 영업외이익(1조1377억원)은 2062억원 감소했다. 하지만 이자율 하락에 따른 채권 처분·평가이익 증가 등으로 투자영업이익(6조2564억원)이 2841억원 늘었다.

손보사의 순이익은 718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620억원(18.4%) 줄었다. 투자영업이익(2조666억원)이 1342억원 늘었지만 장기보험 판매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이 2428억원 늘며 보험영업이익(1조613억원)이 3582억원 줄었기 때문이다.

보험업계 수입보험료는 47조5202억원으로 전년 동기(47조3407억원)보다 1795억원(0.4%) 늘었다. 생보사의 수입보험료는 5170억원(2.0%) 줄어든 25조5984억원을 기록했다. 생보사 수입보험료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보장성보험이 3.4% 늘어나는데 그쳤고, 저축성보험이 소멸(만기)계약 증가로 6.3% 줄어든 영향이다.

손보사의 수입보험료는 21조921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965억원(3.3%) 늘었다. 손보사 수입보험료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장기 보장성보험이 3.9% 증가한 게 주된 요인이다. 일반보험도 같은 비율로 늘었다.

3월말 기준 보험업계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각각 0.68%, 6.88%였다. 이는 지난해 3월말보다 각각 0.08%p(포인트), 1.21%p 악화된 수준이다. 생보사 ROA는 0.58%, ROE는 6.62로 각각 0.01%p, 0.42%p 줄었다. 손보사 ROA는 0.96%, ROE는 7.40%로 각각 0.31%p, 2.81%p 하락했다.

3월 말 기준 총자산은 1180조4092억원으로 전년 동월말보다 67조8153억원(6.1%) 늘었다. 자기자본은 118조 2895억원으로 15조9801억원(15.6%) 증가했다. 이는 자본확충과 이익잉여금 증가 등에 따른 것이다.

금감원은 "미중 무역갈등의 영향으로 주가와 환율 변동성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 보험사들은 경영 내실화를 도모하고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불완전판매와 재무건전성 악화 등 부작용이 없도록 감독·검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