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6 수 19:39
상단여백
HOME 스페셜에디션
주일 한국 기업 53% "한일관계 악화로 영업 어려워"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 2013.12.17 머니투데이/뉴스1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일본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절반 이상이 최근 한일관계 악화로 비즈니스에 악영향을 받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주일 한국기업에 대한 설문 조사에서 53.1%가 '최근 한일관계가 악화되면서 영업 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26일 밝혔다.

악화된 분야로는 '신규 거래처 및 신사업 발굴의 곤란'이 37.3%로 가장 많았고, '일본 소비자의 한국산 제품 인식 악화(28.8%)', '증빙서류 강화 등 일본 정부의 재량권한의 엄격화(15.3%)'가 뒤를 이었다.

조사에 응답한 기업 중 31.2%는 실제로 매출 감소를 겪고 있다로 답했다. 매출 감소의 범위는 '20% 이내'가 85.0%로 가장 많았고, '21~40%'인 기업도 10.0%를 차지했다.

기업의 절반 이상은(53.1%)은 향후 한일관계가 지금과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 전망했다.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은 20.3%,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은 26.6%를 차지했다.

기업인들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양국 정부의 적극적인 개선 의지가 가장 필요하다고 봤다. 정부의 적극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7.5%로 가장 높았고, '경제계 차원의 교류 활성화(18.8%)'와 '한일간 근본적인 과거 청산(7.5%)', '관광 활성화 등 민간교류 확대(6.2%)' 순으로 뒤를 이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이번 조사로 한일 관계 악화에 따른 피해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한국기업들의 피해가 더 커지지 않도록 정책 당국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