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6 수 19:39
상단여백
HOME 증권/금융
인터넷은행 탈락 키움證 "금융위 결정 존중…재신청 여부는 아직"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사옥의 모습. 2019.5.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고배를 마신 키움증권은 금융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하며, 재도전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26일 키움증권 관계자는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상황에서 별다른 공식입장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금융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향후 인가 재신청 등 계획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키움증권은 KEB하나은행, SK텔레콤, 세븐일레븐, 롯데멤버스, 메가존클라우드 등 28개 주주사들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포용의 가치를 실현하는 오픈 금융 플랫폼'을 기치로 내세우며 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했다.

그러나 이날 금융위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회의를 열고 토스뱅크와 키움뱅크에 대한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불허하기로 의결했다. 금융위는 키움뱅크의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 가능성 측면 등을 미흡하다고 판단했다. 이같은 결과는 최대 두 곳, 또는 최소 한 곳이 인터넷은행 예비 인가를 받을 것이라는 예상을 완전히 뒤집은 것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