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6 수 19:39
상단여백
HOME 증권/금융
롯데, MBK-우리銀에 롯데카드 매각…소수주주로 남는다
© 뉴스1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롯데지주는 지난 24일 롯데카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이하 MBK 컨소시엄)과 롯데카드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롯데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롯데지주 및 롯데그룹이 보유한 롯데카드 지분 중 79.83%를 MBK컨소시엄에 매각하는 것으로, 총 매각 금액은 약 1조 3810억원이다. 최종 매각 금액은 롯데카드 순자산 증감액을 반영해 관계기관 승인 완료 이후 정해지는 거래종결일 기준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본계약에는 롯데카드 임직원의 고용 안정을 보장하고 롯데그룹이 매각 이후에도 소수주주로 남아 협력관계를 유지한다는 내용 등을 포함하고 있다.

롯데지주는 지난 2017년 10월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공정거래법에 따른 지주회사 행위제한 요건을 충족하고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해 작년 말부터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에 대한 매각을 진행해 왔다.

롯데지주는 "본계약이 체결됨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관계기관의 승인 절차를 진행하여 회사가 조속히 안정화 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라며 "매각 이후에도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의 경쟁력 강화와 임직원 고용안정,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인수사들과 협력관계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