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7 월 09:52
상단여백
HOME 스페셜에디션
'비둘기파' 조동철 금통위원 "지나치게 낮은 인플레이션 우려해야"
조동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비둘기파(통화 완화 선호)'로 분류되는 조동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지나치게 낮은 인플레이션'을 우려해야할 시점이 됐다고 경고했다. 또 "(이런 상황에서)우리 경제에 예상하지 못한 부정적 충격이 가해질 때 디플레이션이 발생할 위험을 증대된다"고 강조했다. 기준금리 인하를 간접적으로 주장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위원은 8일 한국은행 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기조적 물가 안정은 실물경기의 안정뿐 아니라 우리 경제가 축소 순환의 늪에 빠질 가능성을 경계하는 정책 방향"이라며 "이제는 우리도 장기간에 걸쳐 목표 수준을 크게 밑도는 지나치게 낮은 인플레이션을 우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10년물 국채 금리는 우리 경제가 연 2%의 안전한 수익률을 보장하는 투자 기회조차 충분히 제공하지 못하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며 "잠재 성장률 하락에 따라 투자의 실질수익률이 낮아지고 있는 가운데 인플레이션의 둔화는 투자의 명목수익률을 더욱 빠르게 하락시키는 추가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현재와 같은 추세가 지속한다면 장기금리가 연 0%대에서 멀지 않은 수준까지 하락해 전통적인 금리정책을 활용하지 못하는 일본과 유사한 상황이 우리에게 도래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없이 장담할 수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위원은 사견이라고 전제한 뒤 "2012년 이후 통화정책이 '인플레이션 타깃팅' 정책이 요구하는 통화정책에 비해 긴축적인 기조를 유지해 왔던 것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통화정책 당국이 가계부채 관리와 같은 금융안정 측면을 고려해 저물가 대응을 소홀히 했다는 지적이다.

그는 "우리나라의 인플레이션은 2012년 이후 7년 내내 목표 수준을 밑돌았고, 올해와 내년에도 이런 상황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목표 수준으로부터의 괴리 정도도 연 평균 1%포인트로, 7년간 누적돼 7%포인트 이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2000년에서 2011년까지 기간 중 평균 인플레이션(2.96%)과 목표수준(3%)의 격차가 0.1%포인트 미만이었던 것과 크게 대비된다"고 말했다.

또 "저금리 환경에서 통화정책의 어려움을 완화해 주는 방안으로 금융정책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강조될 필요가 있다"며 "금융시장 건전성이 제고될수록 통화정책이 경기와 물가의 안정이라는 본연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신축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통화당국은 금융당국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업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