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7 월 09:52
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국내 첫 영리병원 녹지국제병원 허가 취소(1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국내 첫 영리병원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가 결국 취소됐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17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녹지병원측이 정당한 사유없이 현행 의료법에서 정한 기한을 넘겨 개원하지 않았을뿐만 아니라 개원을 위한 실질적인 노력도 없었다"며 개설 허가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해 12월5일 조건부허가 이후 녹지국제병원 법정 개원 기한이 3월4일로 만료되자 개설 허가 취소 절차를 진행해왔다.

같은달 26일 녹지그룹측과 제주도 양측이 참석한 가운데 허가 취소 전 청문을 한데 이어 지난 12일에는 청문주재자의 청문조서와 청문의견서가 제주도에 제출됐다.

청문주재자는 녹지측이 주장한 15개월 허가 지연 등은 3개월 내 개원 준비를 못할 만큼 중대한 사유로 보기 어렵다는 등의 의견을 제주도에 전달했다.

제주도는 녹지측이 의료법에 따라 3개월 내에 개원하지 않은 점, 또 다른 하나는 2월 27일 제주도의 병원 현지점검을 막은 점 두가지를 개설 허가 취소 사유로 들고 있다.

녹지측은 제주도가 허가 절차를 15개월 이상 지연해 불안정성이 커졌고 의료인과 직원이 이탈하면서 개원 준비 절차가 일체 중단되는 등 정당한 사유가 있었다는 입장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찬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