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 월 21:04
상단여백
HOME 경제종합
휘발유 가격 8주 연속 내려 평균 1300원대 진입

[이투뉴스] 휘발유·경유 가격이 국제유가 하락과 유류세 인하 효과 등으로 떨어져 8주째 내림세를 보이면서 리터당 평균 1300원대에 진입했다.

2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넷째 주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9.1원 하락해 리터당 1397.4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0월(1681.1원)과 비교했을 때 283.7원 내려간 수준이다. 또 2016년 11월 다섯째 주(1424.2원) 이후 약 2년 1개월 만에 최저치이기도 하다.

자동차용 경유는 한주 만에 26.4원 내린 리터당 1294.0원으로 집계됐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가 적용되지 않은 실내용 경유도 가격이 떨어져 전주보다 11.4원 하락한 967.6원으로 나타났다.

상표별로 살펴보면 가장 저렴한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휘발유 판매가격이 리터당 1천370.5원이었고, 가장 비싼 상표는 SK에너지로 1415.1원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최고가 지역으로, 휘발유 가격이 전주보다 21.8원 하락한 리터당 1513.3원으로 전국 평균가격보다 115.9원이 높았다.

반면 휘발유 최저가 지역은 대구로 가격이 전주 대비 28.6원 내린 리터당 1356.3원이었으며,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판매가격보다 157.0원 낮은 수준이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가 미국 기준금리 인상 여파와 이란의 민간 원유 수출 확대 등으로 하락했고, 국내 제품 가격도 국제유가 하락 및 유류세 인하 효과로 당분간 하락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51.3달러로 전주보다 4.5달러 하락했다.

이종도 기자 leejd05@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종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