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20 수 13:52
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복지부, ‘구강정책과’ 신설구강생활건강과→구강정책과로 분리… 구강건강지표 개선할 계획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보건복지부가 국민 구강건강 증진 및 치의학산업 육성ㆍ지원정책을 전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구강정책과를 신설한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건복지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현재 구강생활건강과는 2007년부터 총 9명의 인력으로 구강업무 뿐만 아니라 이미용, 숙박업 등의 공중위생 업무까지 병행해 오고 있다. 이 중 5명이 의료인력 자격면허, 치과 의료기관 지도감독과 같은 기본적인 의료자원 관리 등 구강보건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개정으로 2명을 증원해 구강정책과(총 7명)로 분리하고 공중위생 업무는 현 건강정책과로 이관한다.

  보건복지부 직제 개편 전후 비교  
보건복지부 직제 개편 전후 비교표.

구강정책과는 국민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질 높은 치과 예방관리서비스를 제공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권인 구강건강지표를 개선할 계획이다. 또 '국가 구강보건사업의 전(全)주기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구강정책과 신설을 통해 구강건강 불평등 해소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치과 의료서비스 제공에 큰 추진력을 얻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OECD 대다수 국가도 구강보건 및 예방관리사업의 중요성을 고려해 전담국 또는 전담과 등의 전담기구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